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홉스굴+ 중서부/북부 자동차 대장정 10일- 2편

  • AD 최고관리자
  • 조회 145
  • 2017.02.14 14:28

990302535_1487049812.1449.jpg

@눈이 부시도록 푸른하늘, 맑은 햇살에 출렁대는 에메랄드 빛 호수 - 호수따라 펼치는 힐링승마, 보트 투어,

원시림 트레킹, 낚시 등 도심생활에 찌든 영혼과 육신을 정화시켜 주기에 충분한 곳이라 할 수 있다.

 

990302535_1487050923.867.jpg
@호수가 내려다 보이는 캠프 레스토랑에서 식사 

 

홉스굴 호수는

홉스술호수는 해발 1,650m 몽골 북부 타이가 산림지대 속에 있다. 호수의 면적은 충청북도 크기로

약 240여개의 물줄기가 호수로 흘러 들어가지만 빠져나가는 물줄기는 단 한곳으로 시베리아 바이칼 호수로

흘러 들어간다. 몽골 사람들은 홉스굴 호수를 <어머니의 바다>라 부르며 신성시 여긴다. 홉스굴호수를

둘러싸고 있는 고산지대에서 순록을 키우며 살고 있는 원주민을 <차탕족>이라 하며, 차탕족의 어원은 순록을

쫒아가는 사람들이란 뜻이다. 차탕족은 여름 성수기엔 순록을 데리고 내려와 고객들의 촬영을 응해주고

약간의 돈을 받는다.

 

8월 8일- 홉스굴 호수 힐링승마, 트레킹, 보트투어

호수에 살랑대는 투명한 햇살, 수평선에 졸고있는 구름, 빰을 스치는 알싸한 바람, 너무나 쾌청한 날씨였다.

호수가 내려다 보이는 레스토랑에서 아침식사를 마치고  말이 대기하고 있는 호수가로 내려갔다.  

에메랄드 빛 호수따라 완보로 추체트 산 입구까지 약 3시간이 소요되는 코스로 호수의 풍광을 감상하며

천천히 이동했다. 호수와 인접한 초원에서 풀을 뜷고 있는 야크 무리에게 소리를 질러대고... 울창한 타이가

숲을 지나면  추체트 산 입구에 도착한다. 호수가에 둘러 앉아 캠프에서 마련한 도시락으로 점심을 먹고

커피도 마시고 추체트산 트레킹 할 사람은 하고 호수가에서 쉴 사람은 쉬었다.

 

990302535_1487054740.1137.jpg
@호수가 야크

 

990302535_1487122871.0101.jpg
 

 

990302535_1487055065.5658.jpg
@에메랄드 빛 호수따라 펼치는 힐링승마

 

990302535_1487123053.2267.jpg
@고산지대에 살고 있는 야크

 

 990302535_1487123240.1535.jpg

 

990302535_1487123302.9399.jpg

@너무 좋아~

990302535_1487123371.5282.jpg
@추체트산(2,100m 왕복 3시간 소요) 홉스굴 호수를 둘러싼 산들 중 원주민들이 강력 추천하는 산.

2013년 대통투어가 트레킹 or 승마 코스로 개발했다. 만발한 야생화, 산을 올라갈 수록 발아래

호수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추체트 산 입구까지 갈때는 승마로 갔지만 올때는 차량으로 캠프 이동, 1시간 정도 휴식을 하고

오후에는 유람선 투어가 예정되어 있었다. 몽골인 한국어 가이드가 유람선은 손님들이 많지 않아

오늘은 운항을 하지 않는 다고 했다. 홉스굴에 유람선이 생긴지는 2년 되었으며, 승선 인원은 100명

정도라 한다. 운항을 하려면 반 이상 손님이 차야 운항을 한단다.  유람선 대신 보트투어로 하기로 했다.

캠프 바로 아래 쾌속 보트 2대가 대기하고 있었다. 오전에 그렇게 화창했던 날씨가 흐려졌다. 보트 2대에

나눠타고 호수 위를 미끄러져 나갔다. 쾌속 보트라 물보라가 얼굴을 때릴 때 마다 탄성과 웃음이 터져나왔다.

조그만 섬에 들러 섬 구경하고 다시 캠프로 돌아오는데 까지 1시간 20분 정도 소요됐다.

홉스굴에서 마지막 밤이었다. 하루 만 더 있었으면 좋으련만 빡빡한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었다. 저녁식사를 끝내고 마당에서 바베큐 파티를 하기로 했다. 캠프 사장님이 소고기+양고기 꼬치구이를

준비했다. 회원들은 칭기스칸 보드카, 어떤 분은 아껴둔 양주를 들고 왔다. 후레쉬 몇개를 천정에 걸어 불을

밝히고 잔을 부딪쳤다. 홉스굴의 별밤은 깊어가고 남자 회원들은 메인게르 장작불 난로에 둘러 앉아

보드카를 들이키며 아쉬움을 달랬다.

 

990302535_1487125394.1187.jpg

 @유람선이 운항을 하지 않아 쾌속보트 투어로 대체했다. 100명이 탈 수 있는 유람선은 손님이

 어느정도 차지 않으면 운항을 하지 않는 게...

 990302535_1491786870.4041.jpg

@3시간 동안 승마로 추체트산 등산로 입구에 도착. 호수가 그늘에 앉아 도시락으로 맛나는 점심식사 

 

990302535_1487125471.0674.jpg
@홉스굴 마지막 밥, 캠프 마당에서 바베큐 파티

 

990302535_1487125771.8478.jpg
@홉스굴호수에서 마지막 밤, 아쉬움을 남기며 칭기스칸 보드카에 바베큐 파티 

 

990302535_1491787387.8621.jpg
@홉스굴 호수 마지막 밤, 별들의 잔치도 눈물이 날만큼 황홀했다

-다음 편은 몽골 북부, 중서부 편이 어어집니다- Moon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